네이버 D2SF, 데이터 기술 스타트업 클로아·디사일로에 투자
상태바
네이버 D2SF, 데이터 기술 스타트업 클로아·디사일로에 투자
  • 홍용석
  • 승인 2020.07.22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로아, 디사일로, 네이버 D2SF 로고 (네이버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송화연 기자 = 네이버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D2스타트업팩토리(D2SF)는 데이터 실시간 처리 솔루션 개발사 클로아와 머신러신 솔루션 개발사 디사일로에 투자했다고 21일 밝혔다. 구체적인 투자금액은 비공개다.

최근 데이터의 분석과 활용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두 기업은 데이터 활용의 효율성을 향상시키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클로아는 방대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처리하는데 최적화된 데이터 파이프라인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데이터 실시간 처리를 염두에 두고 모든 기능을 설계해, 기존 솔루션 대비 데이터 처리 속도 및 처리량에서 우수한 성능을 자랑한다.

개발자가 쉽게 설치 및 관리할 수 있는 것 또한 강점이다. 현재 알파 버전을 선보였으며, 연내 정식 버전을 출시해 클라우드뿐 아니라 엣지 시장까지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클로아는 5세대(5G) 기반의 통신 환경, 분산처리 기술에 대한 전문성을 갖춘 엔지니어들로 구성돼 탄탄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클로아의 임성은 대표는 블록체인 기술 스타트업 디콘의 공동창업자이기도 하다.

디사일로는 동형 암호 기술을 활용한 머신러닝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최근 많은 기업들이 개인정보 침해와 데이터 유출에 대한 우려로 데이터 활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동형 암호화는 암호화된 상태 그대로 데이터 연산을 가능케하는 기술로, 암호를 푸는 복호화 과정 없이 데이터를 처리함으로써 데이터 프라이버시 및 데이터 사일로(데이터가 한 곳에 갇혀있는 현상) 문제를 해결한 최신 기술로 각광받고 있다.

디사일로는 인공지능(AI), 암호화 기술에 대한 연구 경험과 개발 역량이 풍부한 엔지니어들로 구성된 팀이다.

디사일로를 이끄는 이승명 대표는 국제수학올림피아드 금메달리스트 출신의 AI 엔지니어이자, 블록체인 스타트업 스트리미를 공동창업하기도 했다. 이번 투자에는 본엔젤스가 공동으로 참여했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전세계 데이터 처리량이 매년 61%씩 성장하고 있으며 데이터 전송량 및 빈도 또한 급증하고 있다"며 "두 팀은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데이터를 처리하고 활용하는데 필요한 솔루션을 선도적으로 개발하는 기술 스타트업들로, 시장에서 빠르게 존재감이 부각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난 2015년 5월 출범한 네이버 D2SF는 지금까지 51곳의 기술 스타트업에 투자했다. 현재 네이버 D2SF는 홈페이지를 통해 신규투자팀을 모집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