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브랜드 가치' 504억달러로 세계 8위…亞 최고
상태바
삼성전자, '브랜드 가치' 504억달러로 세계 8위…亞 최고
  • 이새연
  • 승인 2020.07.29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에 태극기와 삼성 깃발이 휘날리는 모습/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삼성전자가 미국의 경제전문지 포브스(Forbes)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가치있는 브랜드' 8위에 올랐다. 지난해보다 브랜드 가치는 5% 감소했고 순위도 한계단 떨어진 것이다.

그러나 1위 애플부터 7위 디즈니까지가 모두 미국 업체임을 감안하면 사실상 아시아를 비롯해 '비(非) 미국계' 기업들 중에선 삼성전자가 가장 큰 브랜드 가치를 지닌 것으로 인정받은 셈이다.

29일 재계에 따르면 미국의 경제전문지 포브스(Forbes)가 최근 발표한 '2020년 세계에서 가장 가치있는 브랜드(The World’s Most Valuable Brands 2020)' 명단에서 삼성전자는 8위에 올랐다.

올해 삼성전자의 브랜드 가치는 504억달러(약 60조1020억원)로 지난해 531억달러보다 5% 감소했다. 가치 하락 여파로 삼성전자의 순위도 지난해 7위에서 8위로 한계단 떨어졌다.

최근 4년간 삼성전자는 Δ2017년 10위 Δ2018년 7위 Δ2019년 7위 Δ2020년 8위 등으로 꾸준히 '톱(TOP) 10'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포브스가 매년 전세계 200여개 기업들의 3년간 수익과 업계 위상 등을 바탕으로 글로벌 100대 브랜드를 발표하고 있다.

올해 조사 1위는 애플이 차지했다. 애플의 브랜드 가치는 2412억달러로 전년보다 17% 증가했다.

이어 구글(2075억달러), 마이크로소프트(1629억달러), 아마존(1354억달러), 페이스북(703억달러) 등의 순서로 집계됐다. 1위 애플부터 5위 페이스북까진 지난해와 순위가 바뀌지 않았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반도체 미래전략과 사업장 환경안전 로드맵을 점검하기 위해 지난 6월 19일 경기도 화성 반도체 연구소를 방문, 연구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2020.6.19/뉴스1

 

 


아울러 코카콜라가 6위, 디즈니가 7위에 올라 삼성전자보다 앞선 순위를 모두 미국 기업들이 차지했다. 미국을 제외하고 아시아, 유럽 등 다른 지역 기업들 중에선 삼성전자의 브랜드 가치가 최고라는 의미다.

삼성전자 외에 한국 기업 중에선 현대자동차가 81위에 랭크됐다. 현대차의 올해 브랜드 가치는 95억달러로 전년 대비 17% 늘었다. 현대차는 자동차 산업계 기준에선 10위에 해당된다.

특히 벤츠(-14%), 포드(-14%), BMW(-13%)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이 올해 브랜드 가치가 감소를 겪은 것과 달리 현대차는 업계 최대 브랜드 가치 상승률을 기록하며 대조를 이뤘다.

일본 기업 중에선 토요타가 브랜드 가치 415억달러, 11위로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토요타는 지난해만 하더라도 9위에 올라 아시아 기업 중에서 삼성전자와 함께 '톱 10' 명단에 들었으나 올해는 브랜드 가치가 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기업 중에선 브랜드 가치 85억달러로 평가된 화웨이가 93위에 올라 유일하게 '톱 100'에 선정됐다. 포브스에 따르면 올해 100대 기업 중에선 국가별로 미국이 절반 이상을 차지해 가장 많았으며 Δ독일 10개 Δ프랑스 9개 Δ일본 6개 Δ스위스 5개 순을 보였다.

100대 브랜드 가치 총합은 2조5400억달러로 전년 대비 9% 증가했다. 지난해보다 브랜드 가치가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넷플릭스(72%)이며 샤넬(42%), 아마존(40%), 마이크로소프트(30%)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브랜드 가치가 가장 크게 줄어든 곳은 21%가 감소한 페이스북으로 선정됐다. 이어 Δ웰스파고(-16%) Δ메르세데스 벤츠(-14%) Δ포드(-14%) ΔGE(-14%) 등도 두자릿수 감소세를 보였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