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도 '드라이브 스루' 시대…CU, 업계 최초 내달 전국 시행
상태바
편의점도 '드라이브 스루' 시대…CU, 업계 최초 내달 전국 시행
  • thomas yi
  • 승인 2020.09.10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GF리테일 제공)© 뉴스1

 편의점도 자동차를 타고 '드라이브 스루'로 이용할 수 있는 세상이 열린다.

CU는 업계 최초로 자동차 안에서 편의점 상품을 받아볼 수 있는 'CU 차량 픽업 서비스'를 개발, 다음달 중 첫선을 보인다고 10일 밝혔다. 모바일 모빌리티 플랫폼 '오윈'(OWIN)과 손잡았다.

오윈은 주유 결제, 주차권 예약, 식음료 주문 등 운전자에게 다양한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차량 서비스 애플리케이션이다. CU와 제휴를 통해 '편의점 픽업 서비스'를 시작한다.

'편의점 픽업 서비스'는 고객이 미리 물건을 주문하고 점포 앞에 정차하면, 편의점 직원이 차량 창문으로 물건을 넣어주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이다.

패스트푸드나 커피전문점에서 주로 사용하는 비대면(언택트) 방식을 참고했지만, 소비자가 미리 주문·결제를 마치고 현장에서는 물건을 받기만 한다는 점에서 대면 접촉 시간을 더 줄일 수 있다는 것이 CU의 설명이다.

조성해 BGF리테일 e커머스팀장은 "CU 차량 픽업 서비스는 시스템 개발과 테스트 과정을 거쳐 빠르면 다음달 중 전국 점포에서 바로 시행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고객의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맞춘 새로운 편의점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도입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