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 교육플랫폼 '엔트리' 200만 회원 돌파…SW교육 대중화 성큼
상태바
SW 교육플랫폼 '엔트리' 200만 회원 돌파…SW교육 대중화 성큼
  • 이새연
  • 승인 2020.09.16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 커넥트재단의 SW교육 플랫폼 엔트리(Entry)가 회원 수 200만명을 돌파했다.(네이버 제공)© 뉴스1


네이버의 비영리 교육재단 '네이버 커넥트재단'의 소프트웨어(이하 SW) 교육 플랫폼 '엔트리'(Entry)가 회원 수 200만 명을 돌파했다. 엔트리가 출시된 지 약 6년 만의 성과다. 국내 초등학교 5학년생부터 중학교 2학년생의 수가 약 160만 명인 것에 비춰 보았을 때 대다수 대상 학생들이 엔트리에 가입한 것으로 예측된다.

엔트리는 블록을 쌓듯이 프로그래밍 명령어를 조합해 창작물을 만들어 낼 수 있는 온라인 SW교육 프로그램이다. 초등학생과 중학생이 주요 대상으로, 게임을 하듯 주어진 미션을 프로그래밍으로 해결하며 SW활용 능력을 함양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재단 측은 "200만 회원을 확보한 것은 숫자의 의미를 넘어 국내 SW교육 플랫폼으로서 많은 학생들의 SW교육 대중화를 앞당기고 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재단은 네이버와 함께 진행하는 SW교육 캠페인 '소프트웨어야 놀자'의 일환으로, 올해부터는 학생들이 AI(인공지능) 및 데이터에 대해서도 이해도를 높일 수 있게끔 엔트리 내에 네이버가 개발한 AI기반 기술 도구를 탑재, 학생들이 이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실제로 현재 학생들이 엔트리를 통해 제작하고 등록한 800만 개 이상의 학생 창작물 중에는 Δ사용자 표정을 인식해 도구를 바꿔가며 악당을 물리치는 게임 Δ음성을 인식해서 외국어로 바꿔주는 프로그램 등 아이들의 창의력과 AI기술이 만나 탄생한 창작물도 다수다.

김지현 네이버 커넥트재단 사무국장은 "엔트리를 통해 누구나 소프트웨어적 상상력을 실현할 수 있는 교육 환경을 계속 만들어 갈 것"이라며 "네이버 커넥트재단은 차별없이, 모두를 위한 AI와 SW교육이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