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만국가정원에 '고흐의 화실' 주제 국화정원 조성
상태바
순천만국가정원에 '고흐의 화실' 주제 국화정원 조성
  • 정희
  • 승인 2020.09.16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덜란드 정원 조감도.(순천시 제공) /뉴스1


순천만국가정원에 네덜란드 출신의 천재 화가인 '반 고흐'의 그림을 국화로 재탄생시킨 국화정원이 만들어진다.

16일 전남 순천시에 따르면 국화정원은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가을추억을 선물하기 위해 22일부터 10월31일까지 순천만국가정원 내 네덜란드정원 1500㎡에 조성된다.

'고흐가 사랑한 아름다운 화실·정원'을 주제로, 국화를 활용한 반 고흐의 작품을 재탄생시킨다.

정원은 고흐의 작품 중 '별이 빛나는 밤', '병원의 안뜰' 등 총 5개작품을 기초로 각종 국화작품 30여점과 기타 조형물 20여점을 활용해 조성된다.

관람 포인트로는 국화작품 외 선명한 색상대비를 이루는 신품종 초화류(레드 해바라기 등)와 동선별 오브제를 활용한 포토존을 꼽을 수 있으며, 이젤(그림판을 놓는 받침틀)을 사용한 작품설명은 연출의 완성도를 높여주는 또 하나의 볼거리다.

시 관계자는 "예술가 고흐는 정원을 유일한 안식처라 느꼈다"며 "장기화된 코로나19로 지쳐있는 시민들이 가족·연인과 함께 고흐의 이야기가 담긴 이곳 순천만국가정원에서 깊어가는 가을의 정취를 느끼고 마음의 위로를 받을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