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터키, 전기차·의료 등 미래 신산업 분야 협력 확대
상태바
한-터키, 전기차·의료 등 미래 신산업 분야 협력 확대
  • 김대오
  • 승인 2020.09.22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사진 왼쪽)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2020.6.25/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한국과 터키 경제계는 22일 '한-터키 비즈니스 포럼'을 온라인으로 개최하고, 인프라 건설뿐만 아니라 전기차·의료·스마트시티 등 미래 신산업 분야에서도 협력을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이날 온라인 포럼에 한국 측에선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한국측 경협위원장), 이혁재 셀트리온 전무, 윤철진 SK플래닛 그룹장이 참석했다.

터키 측은 나일 올팍(Nail Olpak) 터키대외경제협력위원회(DEIK) 회장, 루흐사르 펙잔(Ruhsar Pekcan) 통상부 장관, 알리 키바르(Ali Kibar) 키바르 그룹 회장(터키측 경협위원장) 등이 함께 했다.

한-터키 경협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행사는 당초 상반기 중 터키 정상순방과 연계해 가질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순방이 순연됨에 따라 온라인 형태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한-터키 양국은 전통의 우방국으로 두터운 유대관계를 가지고 있다"며 "터키 정부의 건국 100주년 경제개발 프로젝트인 'VISION 2023' 계획에 따라 고속철도 인프라 구축이나 공항·에너지·병원 등 대규모 인프라 건설 수주가 계속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터키는 전기차·바이오·스마트시티 등 신산업 분야에 대한 투자에도 최근 집중하는 만큼 한국의 디지털·그린 뉴딜 정책의 중요 파트너"라며 "한국 기업의 뛰어난 기술력을 앞세워 포스트 코로나 시대 비대면 비즈니스 등 미래 협력은 더욱 다양하고 깊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성윤모 산자부 장관도 축사에서 "차낙칼레 대교 건설이나 현대자동차 이즈미트 공장 차량 생산처럼 양국의 상징적 협력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굴되도록 정부부처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루흐사르 펙잔 터키 통상부 장관은 "한국은 바이오·IT 등 여러 산업분야를 선도하는 만큼 오늘 자리를 통해서 양국 경제인들이 더 많은 사업 기회를 발견하고, 유럽과 아시아가 교차하는 매력적 투자처인 터키에도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밝혔다.

행사에서는 양국 진출 성공사례와 향후 경협 확대 전략에 대한 논의가 심도 깊게 이뤄졌다. 이혁재 셀트리온 전무는 "2011년부터 터키 젠센타(Gensenta)사와 협력해 현재 완제의약품(Drug Product)의 40%를 위탁생산 중"이라며 "셀트리온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통해 양국 바이오산업 발전에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철진 SK플래닛 그룹장은 "SK플래닛은 2012년부터 도우쉬(Dogus) 그룹과 손잡고 터키 이커머스 시장에 진출해 판매상품 1800만개, 회원수 1900만명 이상의 대형 온라인 쇼핑몰로 자리잡았다"며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이커머스 시장은 더욱 성장할 것으로 기대되며, 도우쉬 그룹과의 공고한 협력을 바탕으로 터키 전자상거래 시장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호민 대한상의 국제본부장은 "향후 고속철도, 스마트시티 건설 등 터키의 대규모 프로젝트에 한국 기업들이 활발히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양국 정부와 기업 간 교류의 장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