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도시재생 '예비사회적기업' 46곳 선정
상태바
국토부, 도시재생 '예비사회적기업' 46곳 선정
  • thomas yi
  • 승인 2020.09.28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들이 1일 서울 용산구 해방촌(용산2가동, 후암동)일대에 조성된 2019 서울정원박람회 정원을 둘러보고 있다. 2019.10.1/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국토교통부는 도시재생사업 분야에서 활동 중인 46개의 기업을 국토교통형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한다고 27일 밝혔다.

국토부가 지난 6월12일부터 7월17일까지 국토교통형 예비사회적기업 지정 공모를 실시한 결과 총 88개 기업이 신청했다. 이 중 서류검토·현장실사, 지정심사를 통해 46개 기업을 선정했다.

이번에 지정된 예비사회적기업은 5개 유형 중 창의혁신형 기업이 28개로 가장 많았고, 일자리 제공형 기업이 8개, 지역사회 공헌형 기업이 7개로 그 뒤를 이었다. 사회서비스 제공형과 혼합형 기업도 각각 2개와 1개가 포함됐다.

예비사회적기업 지정 제도는 현재 사회적기업 인증요건을 충족하지 못하지만 사회적 목적을 추구하는 기업을 지정해 사회적기업으로 육성하는 제도를 의미한다.

국토부는 2018년부터 국토교통형 예비사회적기업 지정 제도를 도했다. 2018년에는 총 52개, 지난해에는 총 60개의 기업을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했고 이 중 17개 기업이 사회적기업으로 성장하였다.

예비사회적기업은 고용노동부와 지자체가 추진하는 재정지원 사업(일자리 창출사업 인건비, 전문인력 인건비, 사업개발비 지원)에 참여를 신청할 수 있게 된다.

아울러 Δ주택도시기금 융자상품 실행을 위한 보증심사 시 가점 부여 Δ융자한도 상향(총 사업비의 70%→ 80%) Δ도시재생예비사업 심사 시 가점 부여 등 국토부 자체 지원 혜택도 받을 수 있게 된다.

조성균 국토부 도시재생역량과장은 "국토교통형 예비사회적기업들이 도시재생사업 분야에서 적극적으로 활동하여 지역사회에 일자리를 제공하는 등 지역주민과 함께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국토교통형(도시재생 분야) 예비사회적기업 유형(국토교통부 제공). ©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