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AI 기술 제대로 키운다…연구전담 조직 '네이버AI랩' 신설
상태바
네이버, AI 기술 제대로 키운다…연구전담 조직 '네이버AI랩' 신설
  • 이새연
  • 승인 2020.10.07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DB


(서울=뉴스1) 송화연 기자 = 한국-일본-유럽-베트남에 걸쳐 글로벌 AI 연구벨트를 구축한 네이버가 인공지능(AI) 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해 중장기 연구를 전담하는 네이버AI랩을 신설한다.

네이버는 AI 기술 경쟁이 치열해지는 상황에서 글로벌 AI 기술 플랫폼 기업으로서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중장기 선행 AI 기술을 더욱 심도 있게 연구할 '네이버AI랩'을 개설하고 AI 연구에 대한 대규모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네이버AI랩은 기존 AI 선행 기술을 연구하던 'CLOVA'(클로바) 리서치 조직을 클로바 CIC에서 분리해 규모를 확대한 새로운 연구소다. 연구소는 Δ차세대 공통 이미지/비디오 인식 기술 Δ멀티모달 생성 모델 Δ차세대 대규모 언어 모델 Δ새로운 인공지능 학습 기법 Δ인간과 상호작용(HCI)을 고려한 AI 기술 등 다양한 주제의 혁신적인 중장기 선행 기술에 대한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회사 측은 "클로바 CIC에서 중장기 AI 기술 연구 조직을 분리해 별도 조직으로 네이버AI랩을 신설함으로써 AI 연구 영역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NeurIPS, ICML, CVPR, ACL, EMNLP, ECCV, Interspeech 등 세계 최고 수준의 AI 학회에서 올해에만 40여편 이상의 논문 결과를 발표할 만큼 AI 연구 역량을 인정받고 있다. 회사는 AI랩을 설립하며 기술 연구 투자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기술 수준을 더욱 높인다는 계획이다.

네이버 AI랩에서 연구된 결과는 네이버랩스, 클로바 등 네이버 내 다른 AI 연구 조직들과의 공유를 통해 연구 시너지를 확대할 뿐 아니라, 클로바, 검색 등 다양한 서비스에 적용되어 이용자들에게 AI 기술을 통한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할 예정이다.

네이버AI랩을 맡게 된 하정우 책임리더는 "네이버 AI 연구소는 임팩트 있는 중장기 선행 연구에 더욱 집중하고 클로바 및 네이버 랩스와 긴밀한 협업을 통해 사용자들에게 혁신적인 가치와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나아가, 적극적인 기술 공유를 통해 AI 생태계에 기여함은 물론, 네이버가 글로벌 AI 기술 플랫폼으로서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는 AI랩을 개소하며 연구 인력을 대폭 채용할 계획이다. 또한, 서울대, 카이스트, 연세대와 같은 국내 유수 대학을 시작으로 산학 협동 프로젝트를 확대해 가며 심도있는 연구를 이어나겠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