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장관 "제로페이, 블록체인 만나면 '수수료 0원'…결제혁명 올 것"
상태바
박영선 장관 "제로페이, 블록체인 만나면 '수수료 0원'…결제혁명 올 것"
  • 이재성
  • 승인 2020.11.16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이 12일 서울 마포구 드림스퀘어에서 열린 '소상공인 간편결제 제로페이 1조원 돌파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 뉴스1


(서울=뉴스1) 조현기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2일 "소상공인 간편결제 시스템인 제로페이에 블록체인이 얹어지면 수수료 '제로'가 되는 하나의 혁명이 일어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영선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드림스퀘어에서 열린 '소상공인 간편결제 제로페이 1조원 돌파' 언론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했다.

박 장관은 구체적으로 "카카오는 문자 수신비용 15원을 0원으로 만들면서 엄청난 변화를 만들었다"며 "블록체인 기술과 간편결제 플랫폼이 만나다면 수수료 제로 시대가 올 것이다. 현재 (우리가 지불 중인) 은행과 카드 수수료 역시 없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이같은 대변화의 추세 속에서 제로페이 결재액의 1조원 돌파는 큰 의미를 갖고 있다고 분석했다.

박 장관은 "간편결제로의 변화는 저희 상상보다 빨리 변화하고 성장하고 있다"며 "간편결제 가맹점은 오는 2023년까지 200만개로 확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소상공인 디지털화는 기술·판매(유통)·결제 등 3박자가 맞물려서 돌아가야 한다"며 "(결제 부분인) 제로페이가 제도적으로 정착할 수 있게 국회에서 법률적인 도움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제로페이 11월 현재 가맹점, 결제액 등 현황

 

 


◇ 소상공인 간편결제 '제로페이'…"2년 만에 결제액 1조 '돌파'"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제로페이가 서비스 시작 2년 만에 결제액 1조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제로페이 가맹점은 지난 10일 기준 66만6000개로 지난해 말 32만4000개보다 2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제로페이는 소상공인의 결제수수료 경감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카드 수수료(1.1% 기준) 대비 77억원의 소상공인 수수료 절감 효과를 거둔 것으로 추정된다.

결제수수료가 전혀 발생하지 않는 연 매출액 8억원 이하인 소상공인 가맹점은 89.1%로 총 59만3000개이다. 또 전체 결제액 70%는 소상공인 가맹점에서 발생했고, 연 매출액 8억원 이하 가맹점에서 62.5%가 결제됐다.

업종별로 보면 가맹점은 음식점이 16만6000개(25%)로 가장 많았다. 이어 Δ생활‧교육 12만1000개(18.3%) Δ편의점‧마트 8만개(12.0%) Δ기타 7만5000개(11.3%) Δ의류·잡화 5만1000개(7.7%) 등 순이었다.

업종별 결제액은 '생활‧교육'(20.2%)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Δ음식점(20.18%) Δ편의점‧마트(18.8%) Δ가구‧실내장식(7.3%) Δ식자재‧유통(6.7%) 등이 뒤를 이었다.

사용자의 경우 여성이(61.3%) 남성보다(38.7%) 더 많이 사용하고 있다. 연령별로는 40대(38.8%)가 가장 많았고 30대(28.9%), 50대(15.7%) 순으로 나타났다.

윤완수 한결원 이사장은 "간편결제가 4개월여 만에 누적 결제 5000억원에서 1조원으로 급성장했다는 것은 간편 결제시장에서 빠르게 안착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앞으로는 해외결제 연동과 온라인 직불경제 도입으로 소상공인들의 글로벌화와 디지털화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