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하나로 모든 금융생활 영위할 수 있게 할 것
상태바
카카오페이 하나로 모든 금융생활 영위할 수 있게 할 것
  • 이새연
  • 승인 2020.11.19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 (카카오페이 제공) © 뉴스1

카카오페이가 '카카오페이' 하나로 모든 금융생활을 영위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는 19일 카카오 개발자 콘퍼런스 '이프 카카오 2020'(if kakao 2020)를 통해 자사 금융 서비스를 소개하며 이용자의 금융생활을 풍요롭게 만들어 나갈 향후 계획을 소개했다.

◇카카오페이, 후불 교통카드·지역 상품권 지원한다

먼저 류 대표는 "카카오페이는 현금이나 카드, 지갑없이 카카오페이 하나만으로 결제 가능한 생활을 만들고, 결제의 불편함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집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2014년 9월, 국내 최초 간편결제 서비스를 출시한 카카오페이는 자동결제∙정기결제 등 다양한 결제 방식과 가맹점 확산에 힘쓸 뿐 아니라 '소호결제'(카카오페이 QR코드) '비즈니스앱' 등 편의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회사는 지난 10월 실물 카드 없이도 스마트폰 하나만 있으면 지하철, 버스, 택시, 고속도로 통행료, 주차장 등의 요금을 지불할 수 있는 선불 충전 'NFC 모바일 교통카드'도 출시했다.

류 대표는 "후불 방식의 교통카드도 지원할 예정이며, 카카오페이를 통한 지역 상품권 사용도 준비 중이다"며 "카카오페이로 결제 불편함이 '0'에 수렴할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용자 분석을 통한 '개인 맞춤형 금융 서비스' 제공

카카오페이는 투자·보험·대출 등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기반으로 개인 맞춤형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청사진도 제시했다.

류 대표는 "곧 카카오페이를 통해 개인 투자 성향을 분석한 상품 추천, 보험 보장 분석을 통한 보험 커버리지 제안, 최적화된 대출 금리와 한도 제공 등 개인에 최적화된 금융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질 것"이라며 "마이데이터 시대가 열리면 카카오페이 '자산관리'와 외부 데이터를 모아 이용자 개인에게 최적화된 금융 상품과 서비스를 연결할 수 있을 것이다”이라고 전했다.

카카오페이와 카카오페이증권은 지난 9월 목표에 따라 자산을 모으며 건강한 금융 습관을 만들 수 있는 이용자 맞춤형 자산관리 서비스 '버킷리스트'를 선보인 바 있다.

◇"고도화된 기술기반으로 누구나 안전하게 금융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카카오페이는 이용자 누구나 안심하고 금융 생활을 할 수 있도록 기술적인 노력에 힘쓰고 있다.

류 대표는 "인공지능(AI) 기술을 통해 실시간으로 리스크 관리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고, 추후 높은 보완성을 자랑하는 자체 금융 API를 오픈하여 더 많은 이용자와 금융 파트너를 연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카카오페이는 금융 거래 이력이 부족한 이용자를 위한 생활 밀착형 대안 신용 평가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류 대표는 "기존 신용 평가 방식은 일정 기간의 통계 데이터를 반영해 금융 거래 이력이 부족한 주부∙대학생∙사회 초년생 등의 경우 금융 서비스에서 소외되기 쉬웠다"며 "카카오페이는 이용자의 보유 자산이나 소비 행태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하는 머신 러닝 기술을 통해 개인 신용평가 서비스를 실시간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현재 카카오페이 이용자는 3500만명에 달한다"며 "카카오페이 하나로 언제 어디서든 누구나 마음 놓고 금융하는 날까지 카카오페이는 이용자와 함께 금융을 바꿔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