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저축銀, 디지털·비대면 강화로 중금리대출 잔액 1조 돌파
상태바
신한저축銀, 디지털·비대면 강화로 중금리대출 잔액 1조 돌파
  • 이새연
  • 승인 2020.11.23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신한저축은행은 디지털 채널 확장, 비대면 프로세스 고도화 등에 주력한 결과 중금리 대출 잔액이 1조원을 돌파했다고 23일 밝혔다.

신한저축은행은 카카오페이·토스 등 플랫폼과 전략적 제휴로 비대면 영업채널을 확장해 고객접점을 늘렸고 자체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서류 제출부터 심사, 송금까지 완전 자동대출을 강화해 고객 편의성을 강화했다.

또 중금리대출 전문 저축은행으로써 햇살론·사잇돌 등 정책금융상품과 자체 중금리대출도 지속적으로 공급해 최근 5년 동안 총 누적 공급액이 2조8000억원에 달한다.

중금리 대출 공급을 확대한 결과 중금리 대출잔액 1조 돌파 및 3분기 손익 230억원을 달성하며 지주계열 저축은행 중 최고 실적을 거뒀다.

김영표 신한저축은행 대표는 "디지털금융을 통해 고객의 대출이자 부담완화에 반영하고자 꾸준히 노력해 왔으며, 지속적인 중금리 대출 공급을 통해 포용적 금융을 실현하는 디지털 서민금융 전문회사가 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