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대면·비대면 융합 미래형 점포 '디지택트 브랜치' 개점
상태바
신한은행, 대면·비대면 융합 미래형 점포 '디지택트 브랜치' 개점
  • 정희
  • 승인 2020.11.24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은행 디지택트 상담 모습 (사진제공 = 신한은행)© 뉴스1

신한은행이 대면과 비대면의 장점을 융합한 미래형 점포 '디지택트 브랜치'를 선보였다.

신한은행은 시중은행 최초로 화상상담 시스템을 적용한 미래형 혁신 점포 모델인 디지택트 브랜치를 서소문 지점에 연다고 24일 밝혔다.

디지택트는 디지털(Digital)과 콘택트(Contact)의 합성어다. 고객이 화상상담 창구에서 화상상담 전문 직원과 원격으로 업무를 처리할 수 있도록 은행의 대면 채널과 비대면 채널을 융합한 것이 특징이다.

화상상담 부스 내 대형 스크린과 화상상담용 카메라, 키패드, 손바닥 정맥 인식 장치, 신분증 및 인감 스캐너 등이 설치돼 있어 각종 상담 자료들을 보면서 실명확인 등 은행 직원과 직접 대면하는 수준의 업무 처리가 가능하다.

디지택트 브랜치는 금융 접근성 확대를 통한 고객 중심 영업을 추진하기 위해 기획됐다. 2평 정도의 공간만 있으면 고객이 필요로 하는 곳 어디에든 설치할 수 있다. 신한은행은 디지털영업부 소속의 화상상담 전문 직원이 오프라인 영업점을 대신해 전국에 설치된 디지택트 브랜치를 통해 고객과 금융상담을 진행할 수 있어서 금융 취약계층의 금융 접근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봤다.

신한은행은 서소문 지점을 시작으로 내년에는 소형점포 및 무인화 점포 등 다양한 채널로 디지택트 브랜치를 확대하고 업무 범위도 현재 예적금 신규, 대출 상담에서 넓혀나갈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은행의 대면과 비대면 채널을 융합한 디지택트 브랜치는 금융 접근성 향상 및 새로운 고객 경험 제공이 가능한 미래형 혁신 점포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