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증권, 독일·프랑스 등 유럽 주요 11개국 주식 거래 서비스
상태바
메리츠증권, 독일·프랑스 등 유럽 주요 11개국 주식 거래 서비스
  • 이재성
  • 승인 2021.01.04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메리츠증권은 독일과 프랑스, 이탈리아, 네덜란드, 벨기에 등 유럽 주요 11개국의 주식을 전화 한 통으로 거래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4일 밝혔다.

추가된 11개국은 독일과 프랑스, 이탈리아, 네덜란드, 벨기에, 오스트리아, 아일랜드, 핀란드, 포르투갈, 스페인, 그리스다. 이전에는 미국과 중국, 홍콩, 일본, 싱가포르, 호주, 캐나다 등 7개국에 대한 주식거래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추가된 11개국의 주식을 매매하려면 메리츠증권 계좌를 개설하고 24시간 운영하는 해외 주식 데스크를 통해 전화로 주문하면 된다.

송영구 메리츠증권 리테일사업총괄 전무는 "이번 해외주식 거래국가 확대를 통해 유럽의 하이테크 및 명품 기업에 투자할 수 있게 됐다"며 "국내 투자자들이 글로벌 자산배분을 통해 투자수익을 다변화하길 기대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