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갈매·성남복정 지구계획 완료…4만8000가구 공급 '가시화'
상태바
구리갈매·성남복정 지구계획 완료…4만8000가구 공급 '가시화'
  • 이새연
  • 승인 2021.01.05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리 갈매역세권 지구 위치도(국토교통부 제공)© 뉴스1

구리 갈매역세권, 성남 복정 등 주거복지로드맵 발표지구 10곳의 지구계획수립이 마무리되면서 주택공급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017년 11월 발표한 주거복지로드맵에 포함된 10개 신규 택지개발지구의 지구계획수립을 지난해 12월까지 모두 완료하고 올해부터 본격적인 조성공사를 착수한다고 5일 밝혔다.

10개 지구는 Δ구리 갈매역세권 Δ남양주 진접2 Δ부천 괴안 Δ부천 원종 Δ군포 대야미 Δ경산 대임 Δ성남 금토 Δ성남 복정1·2 Δ의왕 월암 등이다.

이번 지구계획수립으로 수도권 등을 중심으로 약 4만8000가구 규모의 주택 용지에 신혼희망타운(1만541가구), 공공임대(1만9651가구) 및 민간분양(1만1362가구) 등이 순차적으로 공급될 계획이다.

올해 구리 갈매역세권 1185가구에 대한 본 청약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9400여 가구가 공급된다. 이 가운데 남양주 진접2, 군포 대야미, 성남 복정1·2는 오는 7월부터 사전청약을 통해 4300가구가 조기 공급될 예정이다.

구리 갈매역세권 지구는 서울시·구리시·남양주시 경계부에 위치해 2026년까지 79만8000㎡(24만평)규모에 약 6300가구의 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다.

경춘선 갈매역이 지구 내 위치하고, 향후 인근 별내역을 통한 8호선 연장선과 광역급행철도(GTX)-B노선까지 개통되면 서울역까지 15분대 진입이 가능해진다. 갈매역 인근에는 상업 및 업무용지를 집적화해 경기동북부를 대표할 자족도시로 조성할 예정이다.

남양주 진접2 지구는 서울북서쪽 시계 약 8km 반경에 위치한 지구다. 2025년까지 129만2000㎡(39만평) 규모에 약 1만 가구의 주택을 공급한다.

국지도 98호선·86호선과 내각대교 확장 등을 통해 도로 교통량을 분산시켜 기존 교통여건을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지구 내 풍양역(가칭)을 통한 진접선(4호선 연장선) 이용 시 서울 강북권 진입이 가능하다. 왕숙 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에 따라 9호선이 풍양역까지 연장돼 45분대 강남역 방면 진입이 기대된다.

성남 금토 지구는 서울시 경계 지점에서 반경 10㎞이내 위치한 지구다. 2025년까지 58만2000㎡(18만평) 규모에 약 3700가구의 주택을 공급한다.

이 지구는 신분당선(판교역)과 경부고속도로, 제1순환·제2경인·용서고속도로 등이 연접해 광역접근성이 뛰어난 지역으로 평가된다. 판교 테크노밸리와 연계해 부족한 기능을 상호 보완할 수 있는 직주근접 '뉴딜 시범도시'로 조성할 계획이다.

성남 복정1 지구는 위례신도시 맞은편에 위치한 초역세권지구로 2024년까지 57만8000㎡(17만평) 규모에 약 4400가구의 주택공급이 이뤄진다.

사업지 내 도시철도 8호선 추가 역사(2021년 12월 예정)를 중심으로 서울, 성남, 위례신도시를 연결하는 교통체계를 구축한다. 역세권 주변에 주거복합용지를 계획해 1452가구가 직주근접이 가능한 행복주택 등 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된다.

김규철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장은 "촘촘한 주거안정망 구축을 위한 주거복지로드맵 등의 주택공급이 점차 가시화되고 있다"며 "사업추진 과정에서 지역주민 편의를 위한 기반시설 확충과 특화설계 등을 통해 성공적인 도시로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