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 전환 본격화…'스마트챌린지' 44곳 선정
상태바
스마트시티 전환 본격화…'스마트챌린지' 44곳 선정
  • 이새연
  • 승인 2021.01.10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챌린지 사업 인포그래픽(국토교통부 제공)© 뉴스1

정부가 올해 전국 44곳 기존도시에 '스마트 횡단보도', '수요응답형 버스' 등 첨단 서비스를 적용하는 등 스마트시티 보급에 속도를 낸다.

국토교통부는 기존도시를 스마트시티로 탈바꿈하는 '2021년 스마트챌린지 사업' 공모를 오는 12일부터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올해는 스마트시티 서비스 확산을 위해 사업 규모를 지난해 18곳에서 44곳으로 늘렸다.

스마트챌린지는 기존 도시에 첨단 기술을 적용해 교통, 환경, 주거 등의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사업이다. 규모와 사업 방식에 따라 Δ시티 Δ타운 Δ캠퍼스 Δ솔루션 확산으로 추진된다.

시티 챌린지는 기업과 지자체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도시 전역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종합적인 솔루션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4개 도시를 선정해 마스터플랜 수립과 시범사업을 하는 예비사업을 추진한다. 각 도시에 국비 15억원을 투입한다. 이 가운데 성과가 우수한 2곳 내외는 본사업으로 선정해 2년간 200억원(국비 50%)씩 지원한다.

시티 챌린지 사업을 하는 지자체는 교통·환경·에너지 등 다양한 스마트 서비스를 도시 공간에 구현하는 '스마트도시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타운 챌린지는 중소도시 규모에 최적화된 특화 솔루션을 제안하고 적용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다.

공모 대상은 인구 50만 이하 시·군·구로 제한한다. 총 4곳을 선정해 개소당 1년간 30억원(국비 50%) 규모로 진행한다. 특·광역시 내 구는 인구 50만 이상이더라도 신청할 수 있다.

타운 챌린지는 지역에서 관심이 높은 교통·환경·방범 분야의 지정 공모를 통해 해당 분야의 신규 서비스 발굴에 집중할 계획이다.

올해부터는 대학을 중심으로 기업과 지자체가 같이 지역에서 스마트 서비스를 실험하고 사업화하는 '캠퍼스 챌린지'가 도입된다.

대학의 연구사업(R&D)·지식재산권을 활용하는 연구주제 연계형과 각종 공공정보를 활용한 서비스를 실험하는 지역사회 결합형 등 2개 분야에서 총 8개 대학을 선정한다. 각 대학별로 최대 15억원씩 2년에 걸쳐 지원한다.

또 대학생을 대상으로 스마트도시 구현을 위한 솔루션을 제안 받는 아이디어 공모전을 개최해 7개 팀을 선발한다. 팀 당 1억원을 지원하고, 우수 사례에 대해선 경영컨설팅, 사업화 자금 지원 등 창업 지원도 병행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올해 효과성이 검증된 스마트 솔루션을 전국적으로 보급하는 '스마트 솔루션 확산 사업'을 대폭 확대한다. 사업 규모는 지난해 10곳에서 올해는 22곳 내외로 늘리고, 지원액은 도시 당 6억원에서 20억~40억 원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이번에 보급하는 서비스는 보행자 안전과 차량의 정지선 준수 안내 기능 등이 포함된 '스마트횡단보도', 가로등에 CCTV·사물인터넷(IoT)센서·와이파이(Wifi)가 결합된 '스마트폴' 등 9개 서비스다.

공공·민간주차장을 연계 운용할 수 있는 '공유주차', 교통수요에 따라 실시간으로 노선을 탄력적으로 운영하는 '수요응답형 버스', 재난·사고 감지와 도서지역 택배 등에 활용 가능한 '자율항행드론' 등이 대표적이다.

스마트챌린지 사업 공모는 12일 공모 이후 사업별로 1~2개월의 접수기간을 거친다. 솔루션 확산사업은 1단계 서면 평가를 진행한다. 시티·타운·캠퍼스 챌린지는 서면, 발표 등 2단계 평가로 사업 대상지가 결정된다.

최임락 국토부 도시정책관은 "국민들이 골고루 스마트시티의 효과를 체감할 수 있게 스마트시티 솔루션을 전국적으로 확산시키는데 주력할 예정"이라며 "혁신적인 서비스를 찾아내고 이를 사업화해서 스마트시티 산업 생태계를 더욱 튼튼히 하는데 중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